Home 열린마을 열린이야기

열린이야기

게시글 검색
하나님께로...
열린교회 (yeolin) 조회수:748 추천수:16 112.168.96.71
2014-11-25 16:38:08
하나님께로...

조앤 필빈
태어난 지 겨우 두 돌이 지난 넬리는 어린 미혼모의 아이였다. 넬리의 생부는 자신의 애인이 임신했다는 것을 알고 떠나 버렸다. 대도시에서 늘 일어나는 일이긴 했지만 넬리는 특별한 아이였다. 누구나 그 애를 보는 순간 마음이 흔들렸다. 창백한 얼굴, 큼직하고 까만 눈망울...... 내가 넬리를 처음 봤을 때는 화학 치료 때문에 머리칼이 없었다. 넬리는 백혈병을 앓고 있었다. 6개월의 입원기간 동안 의료진은 연이은 화학 요법으로 아이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했다. 나는 넬리의 담당 간호사였다. 우리는 넬리를 지속적으로 돌볼 사람이 필요했다. 넬리의 병원비를 감당해야 했던 엄마는 딸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싶어했지만 병상을 지킬 수는 없었다. 내가 넬리를 맡았을 때는 5차 화학 치료가 막 시작했을 때로, 넬리는 스테로이드 때문에 몸이며 얼굴이며 퉁퉁 부어 있었다. 가슴에는 약과 링거액을 주입하는 관이 삽입되어 있었고, 계속되는 설사로 엉덩이는 빨갛게 짓물러 있었다. 그러나 넬리는 내가 본 미소 중 가장 예쁜 미소를 지닌 아이였다. 언제부터 통증조차 아이의 일상이 되어 저렇게 태연하게 미소 지을 수 있게 되었을까. 넬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일은 가만히 자장가를 부르면서 몸을 흔들어 주는 것이었다. 넬리는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갖고 있었다. 하나님 얘기를 할 때마다 불완전한 발음으로 "아나님 아버지"라고 말했다. 예전에 엄마에게 들었던 어린이 성경 이야기에 나오는 얘기를 죄다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넬리가 아무렇지도 않게 "난 이제 아나님 집에 갈 거야"라고 말했다. "누구나 언젠가는 하나님의 집에 간단다"라고 대답했지만, 나는 넬리의 말에 깜짝 놀랐다. 넬리는 이미 진실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그건 나도 알아요. 하지만 내가 맨 먼저 가요." "네가 그걸 어떻게 알아?" "아나님. 아나님이 말해 줬어." 넬리는 담담하게 말했다. 5차 화학 요법이 바라던 효과를 얻지 못하자, 의료진은 회의를 열었다. 넬리의 어머니를 참석시킨 가운데, 아직 어린이 환자에게 사용 허가가 나지 않은 신약 실험에 참여하는 계획안을 결정할 예정이었다. 나는 나도 모르게 몹시 화가 났다.
"도대체 언제 이 일을 그만둘 거죠? 이제 넬리를 보내줄 때도 됐잖아요." 이런 말을 하다니 나 자신도 믿기지 않았다. 내가 그런 말을 하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 나는 절대로 생명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었지만 영혼 깊은 곳에서는 누군가가 넬리의 죽을 권리를 위해 싸워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더 이상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되었다. 다음 날, 밤 근무를 하러 가 보니 넬리의 치료가 중단되어 있었다. 아이를 되도록 편안하게 해준다는 계획이었다. 그날 밤 환자는 넬리뿐이었다. 지난 24시간 사이에 몸이 더 많이 부어올랐다. 넬리는 깨어 있었고, 나는 넬리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새벽 3시경, 넬리는 몸을 돌리며 말했다. "지금 넬리 안아 줘. 넬 리가 바아바이 할 거야." 아이는 같은 말을 되뇌었다. 나는 가만히 넬리의 작은 몸을 들어 품에 안고 내 어깨에 머리를 기대게 했다. 목덜미에서 가녀린 숨결이 느껴졌다. 나는 넬리의 등을 쓸어 주면서 찬송가를 불렀다. "예수께로 가면 나는 기뻐요.... 나와 같은 아이 부르셨어요...." 몇 분 후 넬리는 있는 힘을 다해 고개를 들고 말했다. "예수님이 여기 왔어." 그러더니 다시 내 어깨에 얼굴을 떨구었다. 더 이상 아이의 숨결이 느껴지지 않았다.
얼마나 오랫동안 넬리를 껴안고 몸을 흔들었는지 모르겠다. 눈물이 줄줄 흘러내렸다. 마침내 간호사를 호출하는 스위치를 누르고 넬리가 바이바이를 하고 하나님께 갔다는 소식을 알렸다.
- 아픔을 어루만지는 영혼을 위한 닭고기 수프/잭 캔필드 외 지음/ 해냄 중에서

말을 현명하게 선택하기
(Choosing Words Wisely)
말은 대단히 중요합니다. 만일 우리가 어떤 사람에게 "당신은 추잡하고, 쓸모없으며, 비열한 사람"이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아마도 한평생 그 사람과 인간 관계를 맺을 수 없을 것입니다. 말은 몇 년이고 계속해서 해를 끼칠 수 있습니다. 말을 현명하게 선택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합니다. 우리가 화가 나서 속을 부글거리면서 우리의 반대자들에게 나쁜 말을 퍼붓고 싶어질 때,
침묵을 지키는 게 낫습니다.
화가 나서 내뱉은 말은 화해를 힘들게 만들 것입니다. 죽음이 아니고 생명을, 저주가 아니고 축복을 선택하는 것은 흔히 침묵을 지키는 것을 선택함으로써, 또는 치유의 길로 향하는 문을 여는 말을 선택함으로써 시작됩니다.
-헨리 나우웬 영혼의 양식 중에서-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