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열린마을 열린이야기

열린이야기

게시글 검색
하나님 구두 먼저 왔습니다.
열린교회 (yeolin) 조회수:689 추천수:17 112.168.96.71
2014-11-25 10:43:44
(시어머니에게 눈물로 하소연을 하고 있는 최집사)
최집사 : 어머니! 아범땜에 14년을 울며불며 기도했어요. 어쩜 그렇게두 돌같은 마음을 가졌을까요?
시어머니 : 얘! 그게 다 내 죄다! 내가 우상숭배하고 살아온 죄다!
최집사 : 어머님 전도하는데 10년 울고 거기다 4년을 더 울었는데도 꿈쩍을 안해요!
시어머니 : 인제 믿음 없는 내가 봐두 얄미울 지경이다! 지가 뭐 잘났냐? 14년이다 14년! 지가 나 마냥 부처 믿은 것두 아닌데 질이 나쁜 악질이다.
최집사 : 어머니 정말 그렇게 생각하세요?
시어머니 : 암만! 요번 IMF에 아범 실직하구 에미가 얼마나 수고했니? 인제는 저두 예수 찾구 회개하겠지 했더니 더 난리 아녔냐? 저러다 다리하나 부러진다.
최집사 : 어머니! 그런 말씀 마세요!
시어머니 : 다리하나 부러져서 예수 아는게 나쁘냐?
최집사 : 온전한 다리루 예수 믿는게 낫죠!
시어머니 : 매좀 맞겠구나 싶더라 난.
최집사 : 아녜요 어머니! 제 기도가 부족이예요. 이번엔 제가 20일 철야 기도를 작정했어요. 결사적으로 덤벼볼꺼예요! (철야 기도회에 나왔던 목사님이 최집사 기도 방법을 보고 놀라 묻는다.)
목사 : 최집사님! 밤마다 제단 바로 아래 놔두시는 구두는 무슨 구두입니까?
최집사 : 우리 박영철씨 구두예요.
목사 : 남편 구두를 밤마다 기지고 오시는 겁니까?
최집사 : 예! 너무나 안타까와서요. 구두를 제단아래 놓고 하나님께 떼를 쓰는 거예요! 하나님! 사람보다 구두가 먼저 왔습니다! 사람도 보내 주시옵소서! 라구요!
목사 : (그 말에 감동을 받은 목사님 목이 메인다.) … 구두가 먼저 왔다 그거지요.
최집사 : 네! 제가 구두를 갖다 놨으니 사람은 하나님이 데려다노시라 그거예요! 20일 철야 기도를 드리기루 작정한 겁니다.
목사 : 네에. 아주 잘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번에야말로 꼭 응답하실 것입니다.! (하고 새벽 기도회에 나온 온 교인들에게 광고를 하고 합심해서 기도를 시작한다. 이상하게도 제단 아래 놓인 구두를 보는 사람들마다 가슴이 뜨거워져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게 하는 성령의 역사가 일어난다. 20일 철야기도를 마친 아내가 집으로 돌아가자 남편이 이불 속에서 울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아내 : 여보! 당신 왜 우세요? 아니 우는 거예요 웃는 거예요?
남편 : 우는 거라오!
아내 : 당신이 울 줄도 알아요? 사업 망하구두 악으루 안 울던 분이!
남편 : 여보! 나 교회 나가야겠어.
아내 : 네에?! 그게 무슨 소리예요?
남편 : 내 구두 갖다 놓구 20일 철야씩 한 사람이 네에?!야? 나 교회 간다구…
아내 : 네에?!
남편 : 응답 받는다는 확신두 없이 그 노릇을 한거야?
아내 : 네에?! 아니 그걸 어떻게 알았수?
남편 : 어머님이 말씀하셨지! 이번에도 교회 안 나오면 다리가 부러지든 뭔일이 날꺼라고 말야! 화가 나서 대들었지. 구두 먼저 간다구 사람 따라가면 그 따위 전도야 누군 못하냐구! 구두 백날을 갖다놔도 난 안 믿겠다구 큰 소릴 쳤지.
아내 : 그런데요?
남편 : 그런데 교회가야 되겠다는 생각이 드는거야.
아내 : 언제요?
남편 : 사흘 전부터!
아내 : 사흘 전에 무슨 일이있었어요?
남편 : 아니 아무일 없었어. 다리 부러질 일두, 어디가 아픈 것두, 지옥 꿈을 꾼 것두 아냐. 그냥 내 맘이 그렇게 돌아가는 거야.
아내 : ......
남편 : 내 구두 갖구 왔어?
아내 : (눈물이 핑 돌며) …네 다시 싸 들구 왔죠.
남편 : 그 구두 신구 이번 주일에 교회 간다 나.
아내 : 여보...... 당신 농담하는 거 아니죠?
남편 : 농담으로라두 교회간다구 한적 있냐?
아내 : 여보!(아내 울음을 터뜨리고, 약속대로 남편은 그 주일에 교회에 나간다. 교회로 향하는 온 가족의 눈물이 줄줄 흘러내린다.)
시어머니 : (울면서 기도한다.) 이게 무슨 은혜입니까 하나님. 하나님 감사합니다! 좋은 며느리 우리 집안에 보내 주셔서 온 가족이 새 생명을 얻고 살아났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님!
-주부편지 2000년 2월 호 중에서-

댓글[0]

열기 닫기

top